낙동강 상주보 개방…상류 모래톱 경관 회복 기대
낙동강 상주보 개방…상류 모래톱 경관 회복 기대
  • 생명환경문화신문
  • 승인 2018.03.12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동강 상류 상주보, 3월 9일 오후 2시부터 개방
월 초 양수장 가동 전에 수위를 회복하는 일정으로
상주보 수위저하 및 회복 일정.
상주보 수위저하 및 회복 일정.

정부는 3월 9일 오후 2시를 기해 낙동강 상주보를 지하수 이용에 영향이 없는 수준까지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방은 올해 말 보별 처리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그간 개방하지 않았던 낙동강 상류의 보를 영농기 전까지 개방하여 그 영향을 관찰(모니터링)하기 위한 것이다.

정부는 3월 9일 오후 2시부터 보를 개방하여 관리수위에서 목표수위(지하수 제약 수위)까지 수위를 낮추고(해발 47m→45.3m), 약 8일간 수위를 유지하면서 개방 영향을 모니터링한 후 4월 초 양수장 가동 전에 수위를 회복하는 일정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상주보는 낙동강 8개 보 중 최상류에 위치하여 상류 보의 영향을 받지 않는 등 보 개방으로 인한 변화를 관찰하기에 적합한 곳으로 평가된다. 또한 4대강 사업 당시 준설량이 많지 않아 소폭의 개방으로도 모래톱 노출 등 하상 변화와 경관 복원 가능성을 관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상주보 주변지역에 지하수를 이용한 시설재배 농가가 적고, 비영농기에 개방을 시작하여 양수장 가동 전에 수위를 회복하므로 영농활동에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주변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점진적?단계적으로 수위를 낮추면서 신중히 개방을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