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안정자금 활성화, 현장에서 답을 찾는다
일자리 안정자금 활성화, 현장에서 답을 찾는다
  • 생명환경문화신문
  • 승인 2018.02.23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관 합동으로 현장 홍보 및 현장 접수 추진

부산시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 영세중소기업의 경영부담을 완화하고, 노동자의 고용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 제도의 빠른 정착을 위해, 콘텐츠 기업이 집중된 센텀 산업단지를 직접 방문하여 활성화를 위한 해답을 찾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2월 27일 오후 3시, 부산문화콘텐츠콤플렉스에서 김기영 경제부시장 주재로 「제39차 일자리정책조정회의」를 개최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행정안전부, 부산지방고용노동청, 근로복지공단 부산지역본부 등 정부 부처와 부산게임산업협회장, 동남권디자인산업협회장, 부산애니메이션협회장, 부산영화영상산업협회장, 외식업협회장, 건설폐기물협회장, 공동주택 입주자대표 연합회 부산지부장 등 센텀산단 내 기업과 분야별 협회대표 등이 함께 참여하여 현장의 다양한 의견과 애로·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정책의 실효성을 제고하는 등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의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소통과 협업의 장을 마련한다.

지금까지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을 위해 관련기관간 대책 회의는 많이 하였으나, 일자리 안정자금을 추진하는 모든 기관과 분야별 기업과 협회 대표님들이 한자리에 모여서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추진주체와 지원대상이 함께 머리를 맞댈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애로사항 청취뿐 만 아니라, 소득세법 시행령 개정사항, 두루누리 사회보험료 제도 안내, 경영안정자금 융자지원에 대한 홍보도 병행할 계획이며, 회의를 마친 후 부산문화콘텐츠콤플렉스(BCC) 입주기업을 찾아가 사업홍보와 현장신청도 받을 계획이다.

또한, BCC 입주기업외에도 시간적 여유가 없어 지원금을 신청하지 못하고 있는 센텀산업단지 내 기업들을 위해 '일자리 안정자금 찾아가는 현장 접수처(홍보버스)'를 운영한다. 찾아가는 현장 접수처를 방문하면 현장에서 관계기관 직원들과 함께 신청서를 작성하고 바로 접수할 수 있다.

김기영 경제부시장은 “부산은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대상 기업 종사자 비율이 전국 평균 64%보다 높은 68.8%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연착륙 방안이 어느 시도보다 절실한 상황”이라며 “최저임금 인상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지역의 소상공인 및 영세 기업주들이 빠짐없이 일자리 안정자금을 신청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 말했다. 특히 현장에 직접 찾아가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을 대행하는 지원을 추진하는 동시에 영세 사업장의 고용여건을 개선하는 전문 컨설팅도 실시하는 등 부산의 중소기업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